MY MENU

누수탐지기없이 누수지점찾기

계량기함 부근 누수
수도계량기 아래 1.2m~1.5m 집안으로 연결된 관이 있는데 깊이가 매우 깊어 누수지점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계량기 근처에서 누수음이 있다면 2m정도의 쇠파이프나 막대를 땅에 꽂아서, 끝 부분에 묻어있는 물을 보고 누수를 확인한다. 이때 바닥이 시멘트이면 막대기나 파이프가 들어갈 정도만 시멘트를 깬다.
지하실 누수
수도계량기 아래 1.2m~1.5m 집안으로 연결된 관이 있는데 깊이가 매우 깊어 누수지점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계량기 근처에서 누수음이 있다면 2m정도의 쇠파이프나 막대를 땅에 꽂아서, 끝 부분에 묻어있는 물을 보고 누수를 확인한다. 이때 바닥이 시멘트이면 막대기나 파이프가 들어갈 정도만 시멘트를 깬다.
욕실, 화장실 누수
누수지점 확인에 어려움이 있다. 왜냐하면, 바닥의 타일을 제거하고 누수를 찾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우선 양변기와 욕조에 예상되는 배관부위에 작은 구멍을 뚫어서, 물의 상태를 본다. 예상부위로는 양변기 아래와 욕조꼭지 아래로 이 곳은 방수층 콘트리트가 있는데, 경화강도가 커서 온도에 의한 변형이나 충격을 곧바로 관에 전달되어 관에 꺾이는 부위가 잘 파손된다. 욕실은 보수 비용이 많이 든다. 욕실의 누수라고 단정하기 전에 먼저 그 주위의 누수를 확인하고 맨 나중에 욕실이 누수 지점으로 확인되면, 특히 욕실의 바닥에 메꾼 토양을 확인해, 바닥이 썩어 있으면 전체배관을 교체한다.
거실, 안방 누수
장판의 색이 검은색 이거나 물에 젖은 것 같으면 장판을 들어본다. 이 때 장판에 습기가 골고루 묻어있고 벽이 곰팡이가 있다면 누수로 의심된다. 우선 보일러의 공금되는 보충수의 밸브를 잠그고 물의 부족을 감지한다. 보일러는 보일러 난방수와 온수직수가 있는데, 따로 구분이 되어 있어서 난방수는 수압이 없고, 온수는 직수이므로 수돗물의 수압이 걸린다.
이 때 배관시설의 차이는 있지만 보일러에 공급되는 밸브를 잠그면 온수와 보일러 물의 보충이 안돼서 온수를 사용할 수 없다. 이 상태에서 6~12시간 지나도 습기가 물기가 베어 나오면 난방수의 누수라 한다. 이 때 물은 상태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스며든 물기가 건조되는 시간은 6~12시간정도이다. 하지만 보일러의 보충수가 매일 보충해야 할 정도면 난방수의 누수로 본다. 이 때는 전문ㅌ가에게 의뢰해 에어펌프등 가압을 시켜 누수 부위를 발견한다.
  • - 온수 누수 예상부위 : 급격한 고온에 의해 신축되거나 고온으로 패킹 부위 나사 풀림
  • - 난방수 누수 예상부위 : 난방 공급시 급격한 보일러 온도 상승은 관압이 높아진다. 이 때 바닥에 충격이나 부실한 자재의 균열로 되므로 충격부위를 예상한다. 또, 문틀 밑 배관에서 누수되는 경우가 많다.
  • 주방누수
    주방 수도꼭지 아래에 많이 발생하는데 시멘트 벽에 부착된 관과 바닥에 설치된 관이 계절에 따른 온도 차에 의해 부식돼 꺽이는 부위의 파손이 많다. 이 경우 수도꼭지에 귀를 대면 누수음이 들릴 수 있다.
    벽 누수
    물이 비치는 방향으로는 누수지점을 파악할 수 없다. 물은 낮은 곳을 찾아 흐르기 때문이다. 물의 흐르는 양을 확인한다. 주간과 야간의 물의 흐름이나 어느 시점에 물의 양이 줄고 있는지, 계량기의 지침이 회전하고 있는지 주야간 또는 아침이나 저녁에 물의 양이 다르다면 수돗물로 본다. 저녁에 계량기를 잠그고 아침에도 물의 양이 변함이 없다면 난방수, 보충수로 본다. 하수도의 경우 일시적으로 멈출때가 있다.
    - 누수 지점을 정말 찾기 어려울 때 바닥에 물이 베여 있다면, 스펀지로 물을 짜낸다. 계속 짜내면 나중에는 물이 스며드는 방향을 찾을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누수지점을 근접해 나간다.
    마당, 골목 누수
    수돗물이 누수되면 이 물은 어디든 돌출되거나 스며들며 흔적이 남긴다. 마당에 균열 침하가 될 수 있다. 이 때는 마당에 파이프나 막대기가 들어갈 구멍을 뚫어 물의 상태를 본다. 맑은 물이거나 모래가 묻어있으면 가까운 곳에서 누수된 것이다.
    ※ 주의해야할 사항
    구멍을 뚫을 때 배관을 뚫지 않게 주의해야 한다. 배관을 모르는 분들은 전문가에게 의뢰하는 것이 좋다. 일이 더 크게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